현대차-SKT, '고객 응대용 전시장 서비스 로봇' 개발 협력
현대차-SKT, '고객 응대용 전시장 서비스 로봇' 개발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AI 플랫폼 '달이(DAL-e)'-SKT '누구(NUGU)' 탑재
현대차와 SK텔레콤은 지난 11일 경기 화성시 현대차 남양연구소에서 '서비스 로봇 개발을 위한 양사의 인공지능 플랫폼 간 상호 협력 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현대자동차 현동진 로보틱스팀 팀장, 조성환 연구개발본부 부본부장과 SK텔레콤 김윤 AI센터장, 유웅환 SV 이노베이션 센터장의 모습.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와 SK텔레콤은 지난 11일 경기 화성시 현대차 남양연구소에서 '서비스 로봇 개발을 위한 양사의 인공지능 플랫폼 간 상호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왼쪽부터) 현동진 현대차 로보틱스팀장, 조성환 연구개발본부 부본부장과 김윤 SK텔레콤 AI센터장, 유웅환 SV 이노베이션 센터장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서울파이낸스 서예진 기자] 현대자동차와 SK텔레콤이 고객 응대용 서비스 로봇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경기 화성 자사 남양연구소에서 SK텔레콤과 '서비스 로봇 개발을 위한 양사의 인공지능 플랫폼 간 상호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양 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차 전시장에 배치될 고객 응대용 서비스 로봇을 공동개발해 연내 시범 운영키로 했다.

서비스 로봇에는 현대차의 로봇과 환경·사용자의 상호작용을 돕는 인공지능(AI) 플랫폼 '달이'(DAL-e)와 국내 최다 사용자를 보유한 SK텔레콤의 AI 플랫폼 '누구'(NUGU)가 탑재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서비스 로봇이 고객들과의 음성대화를 기반으로 고객 맞이, 차량 설명, 음악·날씨 안내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환경 및 사용자와 상호 작용을 하기 위한 공간인식 및 영상 처리, 자연어 처리 등 로봇 특화 기술을 보유한 '달이'와 국내 최다 사용자를 보유한 '누구'의 결합을 통해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로보틱스 사업 확장에 발맞춰 다양한 로봇 플랫폼에 음성 대화 시스템을 비롯한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협약 체결식에는 조성환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부본부장과 김윤 SK텔레콤 AI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