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급등 상위 10개 단지, '거래 절벽'으로 최대 2억원↓
집값 급등 상위 10개 단지, '거래 절벽'으로 최대 2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전히 급등 전 가격보다는 비싸
경기도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이진희 기자)
경기도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지난해 아파트 상승률 상위 10위권 단지들이 최근 이어지는 거래절벽의 영향으로 최대 2억원까지 매맷값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동안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가장 많이 뛴 곳은 강남구 일원동 수서1단지로 전년 말 대비 53.5% 뛰었다.

수서1단지는 2017년 11월 전용 39㎡ 매매가격이 최고 5억3300만원이었지만, 지난해 9월 7억7000만원으로 올랐다. 2위는 성북구 보문동6가 보문파크뷰자이(50.8%), 3위는 강남구 수서동 삼익(50.4%)이 차지했다.

이어 양천구 신정동 신트리4단지(49.2%), 용산구 산천동 리버힐삼성(47.8%), 동작구 사당동 이수역리가(46.4%),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8차(46.0%), 양천구 신정동 신트리1단지(45.8%), 동대문구 제기동 한신(45.5%), 노원구 상계동 주공5단지(45.2%) 등 순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9.13 대책 이후 전 방위 규제가 이뤄지면서 이들 단지의 가격은 한풀 꺾였다.

올해 거래가 있던 아파트를 중심으로 보면 수서동 삼익은 전용 49㎡가 지난 1월 7억9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9월 최고 9억9000만원보다 2억원 떨어진 금액이다.

사당동 이수역 리가 전용 84㎡는 지난해 10월 10억8000원에서 지난 1월 8억7000만원으로 2억1000만원이 하락했다. 이 밖에 신정동 신트리1단지는 지난 1월과 2월 전용 49㎡가 4억1000만∼4억4000만원에 거래됐다. 같은 주택형의 지난해 실거래가 최고액은 9월 4억5000만원이었다.

다만 주춤한 매맷값에도 상당수 아파트가 여전히 급등 전 가격을 웃돌고 있다는 지적이다. 수서동 삼익의 경우 2017년 11월 7억500만원에서 2018년 마지막 거래인 9월 9억9000만원으로 2억8500만원이 뛰었다. 올해 실거래가는 7억9000만원으로 떨어졌지만 2017년 말보다 8500만원 더 높다.

신정동 신트리1단지 매매가격은 2018년 1월 3억원 안팎에서 같은 해 마지막 거래인 9월 4억5000만원으로 올랐다. 올해 들어 1000만∼4000만원가량 내렸다고는 하나 지난해 초보다 1억원 이상 비싸다. 제기동 한신도 1년 새 1억원 이상 오른 반면, 내림 폭은 1000만원 수준에서 그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