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영·유아 치사율 높은 6개 질환 혼합백신 개발
LG화학, 영·유아 치사율 높은 6개 질환 혼합백신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B형간염·뇌수막염·소아마비 예방 위해 빌게이츠재단서 370억원 지원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연구원들이 바이오분석을 하고 있다. (사진=LG화학)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LG화학이 영·유아 치사율이 높은 6개 질환을 동시에 예방하는 혼합백신을 개발한다. LG화학은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B형 간염, 뇌수막염, 소아마비를 동시에 예방하는 6가 혼합백신 개발에 나섰다고 11일 밝혔다. 

백신 개발을 위해 미국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빌게이츠재단)으로부터 3340만달러(약 37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받기로 했다. 빌게이츠재단은 앞서 LG화학의 소아마비 백신 개발에 총 1950만달러(약 220억원)를 지원한 바 있다. 빌게이츠재단의 이번 지원금은 6가 혼합백신의 해외 임상시험과 백신 생산설비 확장에 사용된다. 

LG화학은 6가 혼합백신 임상 2상을 준비 중이다. 2023년 이후 국제구호 입찰 기구를 통해 세계에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다. 6가 혼합백신 상용화에 성공한다면 높은 편의성으로 세계 백신 접종률을 크게 높일 뿐만 아니라, 영유아 보건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의 사전적격성평가(PQ, Pre-Qualification) 인증을 받은 6가 혼합백신은 없다. 사전적격성평가는 세계보건기구가 저개발국 및 개발도상국에 대한 백신 공급을 목적으로 의약품의 품질, 안전성 등을 평가하는 제도다. 인증받으면 유니세프(UNICEF), 파호(PAHO)가 주관하는 국제 구호 입찰의 참여 자격이 주어진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빌게이츠재단의 지원에 힘입어 접종 편의성을 높인 6가 혼합백신을 조속히 상용화하겠다"며 "세계 공중보건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이 2017년 빌게이츠재단과 협력을 시작한 소아마비 백신은 현재 임상 3상 단계로, 2021년 상용화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