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투자사기 '코인업' 대표 체포
가상화폐 투자사기 '코인업' 대표 체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액 수천억대 추산...문 대통령 합성사진 현혹도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가상화폐 발행을 내세워 거액의 투자사기를 벌인 의혹이 불거진 '코인업' 대표가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9일 오후 9시 30분께 강남구 역삼동에서 코인업 대표 강모(53) 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코인업은 '1000만 원을 투자하면 8주 뒤에 1500만 원으로 돌려준다'며 투자자들을 현혹해 투자금을 끌어모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가 수천 명, 피해 액수가 수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강씨는 문재인 대통령과 나란히 서 있는 합성사진을 투자자들에게 보여주면서 현혹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날 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