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생과, 통증 유전자치료제 미국 임상 1·2a상 승인
코오롱생과, 통증 유전자치료제 미국 임상 1·2a상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보사' 후속 파이프라인 KLS-2031, 1회 투여로 장기간 효과 지속 약물 개발중
코오롱생명과학 CI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코오롱생명과학은 신경병증성 통증 유전자 치료제(KLS-2031)에 대한 임상 1상 및 2a상 계획을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받았다고 11일 밝혔다.

'KLS-2031'은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의 후속 파이프라인이다. 기존 치료제로는 효과를 보지 못하는 신경병증성 통증 환자에게 1회만 투여해도 장기간 진통 효과를 지속하는 약물로 개발 중이다.

신경병증성 통증이란 신체의 손상이 아닌 신경계의 손상이나 기능적 이상으로 발생하는 통증을 총칭한다. 난치성이며, 만성적으로 지속하는 경향이 있다. 임상 1상 및 2a상은 미국 내 2개 임상 기관에서 올해 안에 개시될 예정이다. 환자 18명을 24개월간 관찰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는 "KLS-2031의 미국 FDA의 임상승인은 코오롱생명과학이 글로벌 시장에서 유전자치료 전문기업으로 인정받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