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토즈, 신작 '디즈니팝' 코스튬 시스템 공개
선데이토즈, 신작 '디즈니팝' 코스튬 시스템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즈니 코리아와 협업으로 원작 IP 감수성 고스란히 담아
선데이토즈가 자사의 신작 모바일게임 '디즈니팝'의 사전 예약 행사에 이어 게임에서 선보일 코스튬 시스템을 11일 소개했다. 사진은 디즈니팝 스크린샷. (사진=선데이토즈)
선데이토즈가 자사의 신작 모바일게임 '디즈니팝'의 사전 예약 행사에 이어 게임에서 선보일 코스튬 시스템을 11일 소개했다. 사진은 디즈니팝 스크린샷. (사진=선데이토즈)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선데이토즈가 자사의 신작 모바일게임 '디즈니팝'의 사전 예약 행사에 이어 게임에서 선보일 코스튬 시스템을 11일 소개했다.

이번 신작은 퍼즐 게임과 이야기를 전개하는 장르 결합형 게임으로 '퍼즐과 디즈니 콘텐츠를 즐기는 이들의 게임'을 표방한 것이 특징이다. 실제 게임 초반부터 이용자는 미키마우스가 주인공인 '미키 마우스 쇼츠'부터 '알라딘', '푸' 등 다양한 디즈니 콘텐츠를 만날 수 있다. 여기에 오랜 시간 사랑을 받아온 미키마우스를 비롯해 다수의 최신 지적재산권(IP)들이 등장하는 이번 신작에 더해진 탄탄한 줄거리는 IP와 퍼즐의 재미를 더해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선데이토즈는 여느 퍼즐 게임과 다른 디즈니팝의 특징 중 하나로 디즈니 콘텐츠를 활용한 코스튬 시스템을 강조하고 있다. 이는 디즈니 콘텐츠로 만들어진 코스튬을 이용자의 아바타인 게임 속 주인공에게 사용하는 시스템이다. 선택한 코스튬에 따라 이야기 전개에서 각기 다른 몰입감과 퍼즐 플레이에서의 특수 능력이 달라지는 코스튬 시스템은 게임 진행에 있어 게임의 별미가 될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한 디즈니 코리아와의 협업으로 원작 IP의 상징성을 고스란히 담아냈다는 점에서 코스튬 시스템은 IP 팬들과 퍼즐 게임 팬들에게 이색 재미를 전할 전망이다.

게임 개발을 맡고 있는 이정현 PD는 "디즈니팝은 디즈니 콘텐츠와 퍼즐 게임의 장점으로 IP와 퍼즐을 좋아하는 많은 분들이 즐길 모바일게임"이라며 "선데이토즈만의 캐주얼 게임 개발, 서비스 노하우를 선보일 신작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디즈니 IP를 활용해 선데이토즈가 1년여 만에 선보이는 신작 디즈니팝은 지난달 27일 사전 예약 행사를 시작했으며 예약 및 관련 정보는 사전 예약 웹페이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