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올해 1만명 채용한다···상반기 공채 11일부터 접수
삼성그룹, 올해 1만명 채용한다···상반기 공채 11일부터 접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반기 나눠 채용···삼성전자, 전체 규모의 80%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 등 전자 계열사를 시작으로 삼성의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가 11일부터 시작됐다.

전자, 금융, 비 전자 제조 등 3개 소그룹별로 진행되는 올 상반기 신입 공채에서는 지난해와 같이 직무 적합도를 우선적으로 고려해 총 5000명 이상을 선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취업포털 인쿠르트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SDI, 삼성디스플레이 등 전자 계열사는 이날부터 '2019년 상반기 3급 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위한 서류 접수를 시작했다.

삼성카드, 삼성증권, 삼성화재, 삼성생명, 삼성자산운영 등 금융 계열사는 오는 12일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엔지니어링, 삼성물산, 제일기획, 에스원 등 비전자 제조 계열사는 오는 13일부터 각각 입사 지원서를 받는다.

원서 접수 마감은 모든 계열사가 19일이며, 내달 '삼성 직무적성검사(GSAT)'를 거쳐 오는 7~8월 입사하게 된다.

삼성은 지난해 8월 총 180조원 규모의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을 내놓으면서 고용을 대폭 늘리겠다고 밝힘에 따라 올해 전체 채용 규모는 1만 명선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중 최소 절반을 상반기에 채용할 것으로 예상돼 지난해 하반기(4000명 선)보다 늘어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가 전체 계열사 채용 중 약 80%를 차지하며 인공지능(AI)과 바이오, 5G, 전장부품 등 이른바 ‘4대 미래성장 사업’을 중심으로 인력을 증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크루트 관계자는 "삼성은 상반기 공채에 앞서 지난달부터 캠퍼스 리크루팅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주에도 건국대에서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채용 상담회가 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