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아용 인공혈관 수급 위해 고어 본사 찾아 설득"
정부 "소아용 인공혈관 수급 위해 고어 본사 찾아 설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귀질환 환아 수술 필수 제품 대체할 수 없어, 식약처·복지부·심평원 합동 대응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0일 국내 소아용 인공혈관 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함께 미국 고어 본사를 긴급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어가 국내 시장에서 철수한 탓에 심장기형 환아들의 수술이 연기되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관계부처가 합동 대응한다는 것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 2017년 10월 고어의 한국 철수 이후 소아심장수술에 사용되는 인공혈관 공급이 차질을 빚자 관련 환우회와 학회에서 문제를 제기했다. 고어의 인공혈관과 봉합사는 희귀질환을 가진 심장기형 환아들의 수술에 꼭 필요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달 8일 고어를 상대로 인공혈관과 봉합사 공급 재개 요청을 했다. 고어는 국내에 대체품이 없는 봉합사 공급은 가능하다면서도, 인공혈관은 국내에 대체품이 있다며 공급이 불필요하다고 회신했다. 

하지만 대한흉부외과학회 쪽은 소아심장수술(폰탄수술)에 필요한 인공혈관은 고어 제품 외에 대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폰탄수술에 쓰이는 폴리테트라 플루오로에틸렌(PTFE) 재질 10mm 이상 인공혈관은 고어에서만 생산하고, 타사의 같은 직경 인공혈관은 재질이 달라 쓸 수 없다는 것이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식약처, 복지부, 심평원은 고어 본사를 찾아 현재 국내 소아심장병 환자들 상황과 치료재료 가격제도 개선 노력 등을 설명하며 공급을 재개해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다. 식약처와 복지부는 "고어에서 제시하는 조건을 적극 수용하여 인공혈관의 국내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