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에 '세정제·에센스' 인기···2030 소비 키워드 '구미'
미세먼지에 '세정제·에센스' 인기···2030 소비 키워드 '구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리브영, 4~7일 봄 세일 동향 중간 집계 결과 관련 상품 매출 껑충
올리브영 명동본점에서 한 소비자가 클렌징(세안)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 명동본점에서 한 소비자가 클렌징(세안)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미세먼지 여파에 깨끗이 씻어내며 자신을 보호하려는 '구미(救ME) 소비'가 확산되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헬스앤드뷰티 매장 올리브영이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할인 행사 매출을 중간 집계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세정제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8일 올리브영에 따르면 세안제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58% 매출이 늘었고, 샴푸를 비롯한 헤어 세정제는 45%, 바디 세정제는 44% 늘었다. 미세먼지로 민감해진 피부에 영양과 수분을 주는 에센스의 경우 매출이 132% 늘었다. 클렌징폼이 봄철 강세인 향수 매출을 넘어서는 기현상도 보였다.

미세먼지로 인해 뻑뻑해진 눈과 칼칼한 목 건강을 관리하려는 사람들이 크게 늘면서 렌즈 세척액과 같은 눈 관리 용품 매출은 41%, 가글 등 구강 청결 제품 매출은 38% 늘었다.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 매출은 43배 폭증했다. 

'안티 더스트(Anti-dust)', '안티 폴루션(Anti-pollution)'을 전면에 내세운 제품 수요도 크게 늘었다. '보타닉힐 보 안티 더스트 글루 폼 클렌저'는 255%, 'BRTC 안티 폴루션 앤 풀메이크업 클렌징 오일'은 280% 증가했다. 판매 수량 기준으로 보면, 올리브영 입점이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메디힐 안티더스트 카밍 마스크'가 기존 마스크팩 베스트셀러를 제치고 상위 10에 진입하며 미세먼지 차단을 염두에 둔 피부 관리 제품도 인기를 끌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미세먼지 문제가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당분간 관련 제품들의 인기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