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막중한 책임감···소상공인 진정한 친구 되겠다"
박영선 "막중한 책임감···소상공인 진정한 친구 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려움 겪는 20대 청년·중소기업·소상공인 든든한 버팀목 될 것"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사진=청와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사진=청와대)

[서울파이낸스 서예진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8일 "문재인 정부 3년차의 엄중한 시기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청와대의 개각 발표 직후 입장문을 통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을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자는 "2006년 국민소득 2만 달러를 돌파한 지 12년 만에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의 선진국에 얼마 전 진입했다"며 "이제 명실상부한 선진국 정착을 위해 대기업 중심에서 '중소벤처기업 중심경제'로의 대전환이 요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4차 산업혁명을 맞는 대변혁의 시기를 맞고 있다"며 중기벤처부의 능동적인 역할을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요즘 어려움을 겪는 20대 청년들, 창업벤처기업가, 중소기업, 자영업, 소상공인들의 진정한 친구이자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겸허한 마음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중기벤처부 장관에 박영선 의원을 발탁하는 등 7개 부처 장관에 대한 '중폭 개각'을 단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