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싱가포르·태국서 '램시마·트룩시마' 공급
셀트리온헬스케어, 싱가포르·태국서 '램시마·트룩시마'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직판 도입 후 현지법인 역량으로 유의미한 성과 달성"
램시마 (사진=셀트리온)
램시마 (사진=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싱가포르, 태국 등 주요 아시아 국가 바이오의약품 입찰 수주에 성공하며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해 말 싱가포르와 태국에서 이뤄진 정부 주도 바이오의약품 입찰에 성공해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와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를 각각 공급하기로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램시마는 류머티즘 관절염이나 크론병 등의 자가면역질환에, 트룩시마는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지킨스림프종과 자가면역질환인 류머티즘 관절염 등에 쓰는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다.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싱가포르 정부의 인플릭시맙 입찰은 현지 시장의 약 80% 규모를 차지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입찰 수주에 따라 향후 1년간 램시마를 공급하기로 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번 수주를 계기로 싱가포르에서 램시마 판매를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기준 램시마는 싱가포르 시장 50%를 점유하고 있다. 이와 함께 태국에서도 입찰 수주에 성공해 향후 1년간 현지 리툭시맙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공공부문에 트룩시마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측은 이번 입찰 수주에 대해 아시아에서 의약품 직접 판매(직판) 체제를 도입한 이후 거둔 성과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싱가포르와 태국에서 각각 2016년, 2018년부터 의약품 직판을 시작한 바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아시아 지역 내 현지법인을 통한 국가별 맞춤형 직판 활동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아시아 지역에 의약품 직판 체제를 도입한 후 현지법인의 역량만으로 태국과 싱가포르 정부 입찰 수주에 성공했다"며 "유럽에서도 직판 체제 구축에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의 해외 유통 및 판매, 영업을 담당하는 계열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