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1 임시 공휴일 지정 추진 '없던 일로', 왜?
4·11 임시 공휴일 지정 추진 '없던 일로',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보육문제·경제적 손실 우려 등으로 제동"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정부가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일인 4월 11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하지 않기로 잠정 결론 낸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임시 공휴일을 지정해도 공무원이나 은행원만 쉴 수 있는 것 아니냐 라든가 부모가 일을 해야 할 경우 어린 자녀들 보육 문제는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임시 공휴일 추진 방침에 제동이 걸렸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아직 최종 결정이 내려지지는 않았지만 최근 국무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반대 의견이 절대적으로 많아 국무회의 안건으로 올리지 않는 것으로 잠정 결정됐다"고 말했다. 임시 공휴일은 국무회의 심의와 대통령 재가를 거쳐 대통령령으로 확정된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2월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추진위원회가 임시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미를 전파하자는 취지로 임시공휴일 지정을 제안하자 이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국무위원들 사이에서 "최근 '유치원 대란'을 겪었던 어린 자녀를 키우는 워킹맘들의 고충이 많을 것"이라는 반론이 제기됐고, 경제계에서도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인한 '경제 손실' 우려로 반대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