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3D 프린팅 화장품 개발
한국콜마, 3D 프린팅 화장품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콜마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3D 프린팅 화장품. 용기 내 투명한 에센스 안에 3D로 만든 크림을 꽃의 형태로 집어넣었다.
한국콜마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3D 프린팅 화장품. 용기 내 투명한 에센스 안에 3D로 만든 크림을 꽃의 형태로 집어넣었다. (사진=한국콜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3차원(3D) 프린팅 기술이 적용된 화장품이 나왔다. 화장품 전문제조 기업인 한국콜마는 3D 프린터를 활용해 고농도 에센스에 크림을 프린팅한 기초 화장품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한국콜마와 3D 프린터 전문 제조업체 삼영기계가 손잡고 약 2년간 연구 개발한 결과물이다. 두 회사는 한 용기 안에 에센스와 크림, 두 가지 제형 화장품을 한꺼번에 넣어 보습 효과를 극대화한 기초 화장품을 만들어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에센스 안에 크림을 집어넣으면 두 가지 성분이 섞여서 모양이 흐트러질 수 있는데, 제품을 눌러서 쓰더라도 계속해서 그 모양이 유지되도록 개발했다"며 "내부 에센스가 담긴 형태는 추후 고객사에서 요청이 오면 꽃이나 로고 등 맞춤형 제작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3D 프린팅 방법은 고점성 에센스 속에 특수 노즐로 크림을 정밀하게 쌓아 원하는 모양을 디자인하는 것이다. 별도의 몰드(틀)를 제작하지 않고 화장품 성분 자체로 각종 모양과 색상을 표현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소재의 안정성도 확보했다. 두 종류의 화장품을 쌓고서도 그 형태와 효능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해 성분 효과를 유지하는 동시에 디자인 면에서도 차별성을 갖게 됐다. 

한국콜마는 3D 프린팅 화장품 기술을 고객사에 제안하고 제품화할 계획이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지속적인 투자와 기술제휴로 생산성과 다양성을 확보할 것"이라며 "립스틱과 콤팩트파우더 등 색조 화장품에도 3D 프린팅 기술을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