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매 '줄고' 전세 '늘고'…전셋값 18년 來 첫 하락
서울 아파트 매매 '줄고' 전세 '늘고'…전셋값 18년 來 첫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값 더 내린다" 인식 확산…갭투자자 공급 증가 영향
경기도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이진희 기자)
경기도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집값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는 늘고, 매매거래는 역대 최저 수준으로 감소했다.

집값 하락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자 아파트 매수를 포기하고 전세로 거주하려는 수요가 늘어난 때문으로 분석된다. 전세 수요 증가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2월 통계로는 처음으로 하락했다.

1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총 1만9천633건으로 지난 1월(1만7천795건)에 비해 10.3%가량 증가했다. 이는 작년 2월(1만7천549건)에 비해서도 11.9% 증가한 것이다. 특히 월별 거래량으로는 지난 2017년 2월(2만1천470건) 이후 2년 만에 최대치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건수 기준)은 1천563건으로 실거래가 조사가 시작된 2006년 이후 2월 거래량으로는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강남 3구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작년 2월의 10분의 1에도 못 미쳤다.

이같은 전세거래 증가는 매매거래 침체와 연관이 있다는 분석이다. 정부의 9·13부동산 대책에 따른 대출 규제와 보유세 인상, 공시가격 인상 등으로 집값 하락이 예상되면서 매매대신 전세로 돌아서는 현상이 뚜렷해진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강남구의 경우 지난달 매매 신고건수가 70건으로 작년 2월(767건)의 9.1% 수준이다. 서초구는 지난달 거래량이 47건으로 작년 2월(534건)의 8.8%, 송파구는 77건으로 작년 2월(878건)의 8.7%에 불과했다. 비강남권인 강서구도 신고건수 52건, 성동구 36건, 용산구 27건 등으로 모두 작년 2월의 10% 미만이었다.

실제 매매거래가 침체된 지역일수록 전세거래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강남구의 전세 거래량은 2천105건으로 작년 2월(1천994건)대비 5.6% 증가했고 강동구는 805건으로 작년 동월 대비 16.9% 증가했다.

서초구는 지난해와 동일한 1천292건이 신고됐고, 송파구는 9천500여가구의 가락동 헬리오시티 입주 영향으로 지난달 전월세 거래량이 2천642건을 기록하며 작년 2월(1천66건)보다 58.6%가 증가했다.

특히 지난달 매매 거래량이 55건에 그쳤던 동작구의 경우 전월세 거래량은 856건이 신고돼 작년(644건) 대비 32.9% 증가했다.

전월세 거래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전셋값은 4개월 연속 하락 행진을 이어오고 있어 주목된다.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전월 대비 0.25%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2월의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하락한 것은 이 업체가 아파트 시세 조사를 시작한 2001년 이후 18년 만에 처음이다. 예년의 경우 2월은 신학기와 봄 이사철을 앞두고 전셋값이 오르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올해는 이례적이다.

송파구 헬리오시티를 비롯한 새 아파트 입주 물량과 갭투자자들이 내놓은 전세물건 증가로 서울지역의 임대 공급이 늘어난 때문으로 분석됐다. 다만 지난 1월(-0.45%)에 비해 가격 하락 폭은 다소 둔화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