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감축 위해 노후 석탄발전 4기 가동 중단 
미세먼지 감축 위해 노후 석탄발전 4기 가동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화력발전소 1·2호기, 삼천포발전 5·6호기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올 봄 노후 석탄발전 4기의 가동이 전면 중지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3~6월 30년 이상 된 석탄발전소 가운데 보령 1·2호기와 삼천포 5·6호기 등 4기를 대상으로 가동 중지를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호남 1·2호기는 지역 내 안정적인 전력 계통 유지를 위해 중지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번 조치로 초미세먼지 1174t이 감축될 전망이다. 이는 지난해 석탄발전에서 배출된 미세먼지의 5.1%에 해당한다. 가동 중지 기간은 여름철과 겨울철에 비해 전력수요가 많지 않기 때문에 수급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산업부는 전망했다. 

정부는 노후 석탄발전 가동 중지에 더해 화력발전 상한제약 확대 등 미세먼지 감축 정책을 강화할 방침이다. 

발전 출력을 80%로 제한하는 화력발전 상한제약 대상을 당초 36기에서 47기로 확대한다. 또 전체 석탄발전에 저유황탄 사용을 확대해 미세먼지 2차 생성물질인 황산화물 발생도 억제할 계획이다. 

삼천포 1·2호기는 당초 일정보다 앞당겨 오는 올해 12월 조기 폐지한다. 9차 전력수급계획 수립 시 대규모 발전단지를 중심으로 액화천연가스(LNG) 전환을 적극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