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케이블TV 짝짓기···유료방송 재편 가속화
통신-케이블TV 짝짓기···유료방송 재편 가속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태광산업과 MOU···조건 협의-본계약 거쳐 통합
합병후 시장점유율 23.8%…LGU+·CJ헬로와 2위 경쟁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유료방송 업계에 인수·합병(M&A) 바람이 몰아치고 있다. LG유플러스가 CJ헬로를 인수하기로 한 지 1주일만에 SK텔레콤이 자회사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를 합병키로 하면서 국내 유료방송 시장은 '빅3 체제'로 재편될 전망이다.

21일 SK텔레콤은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간 합병을 추진하기 위해 티브로드의 최대 주주인 태광산업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는 향후 콘텐츠 투자를 늘리고 혁신적인 플랫폼을 선보여 미디어 시장 성장을 견인할 예정이다.

SK텔레콤과 태광산업은 구체적인 거래 조건을 협의해 본계약을 체결하고 관련 기관 인허가가 완료되면 통합법인을 출범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이 통합법인의 최대주주가 될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과 태광산업은 국내외 재무적투자자(FI)를 대상으로 투자 유치에도 나설 방침이다.

SK텔레콤의 합병 결정은 LG유플러스가 지난 14일 케이블TV 1위 CJ헬로를 인수키로 하면서 급변하고 있는 유료방송 시장에 대응하고 미디어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티브로드는 서울, 경기, 부산, 대구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으며, 지난해 6월말 기준 가입자가 약 314만명으로 국내 종합유선방송(SO)시장 점유율(9.86%) 2위를 차지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13.97%)와 티브로드가 합쳐지면 가입자가 768만명으로 늘어난다. 유료방송시장내 점유율은 23.8%로 LG유플러스(11.41%)와 CJ헬로(13.02%)의 점유율 24.5%를 바짝 추격하게 된다. KT(20.67%)와 KT스카이라이프(10.19%)가 합산 점유율 30.86%로 1위다.

KT도 위성방송 KT스카이라이프를 통해 마지막 남은 대형 케이블TV 매물인 딜라이브(옛 씨앤앰·6.45%) 인수를 검토 중이다. KT가 딜라이브를 인수할 경우 KT는 점유율을 37.36%로 늘리며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추격에 한숨 돌릴 수 있게 된다.

다만 케이블TV·위성방송·IPTV 등을 합한 특정 유료방송 사업자의 가입자가 전체 유료방송 가입자 수의 3분의 1(33.33%)을 넘길 수 없도록 하는 '합산규제' 재도입 여부가 변수로 꼽힌다. 유료방송 합산규제가 재도입되면 지난해 상반기 기준 합산 점유율 30.86%인 KT 계열이 점유율 상한에 근접하게 된다. 이에 따라 합산규제가 재도입될 경우 KT가 KT스카이라이프를 통해 추진 중인 딜라이브 인수는 자동으로 무산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는 25일 합산규제 재도입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IPTV와 케이블TV는 국내 유료방송 시장 발전을 견인해온 핵심 축"이라며 "IPTV와 케이블TV의 강점을 더욱 고도화하고, 두 매체 간 상생발전에 앞장서 건강한 미디어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