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면세점, 미혼모 희망기금 1억원 기부
현대백화점면세점, 미혼모 희망기금 1억원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황해연 현대백화점면세점 대표이사(좌측)와 윤영석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우측)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현대백화점면세점)
21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미혼모 희망기금 1억원을 기부한 황해연 현대백화점면세점 대표이사(왼쪽)가 윤영석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현대백화점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현대백화점면세점은 21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저소득층 미혼모 자립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하고 1억원을 건넸다. 

현대백화점면세점과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임신 중이거나 출산 1년 이내 저소득층 미혼모를 대상으로 산후조리비와 생계비 지원, 육아나 취업·창업 관련 교육 등 자립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황해연 현대백화점면세점 대표이사는 "경제와 육아를 혼자서 책임지는 미혼모들의 자립과 이들의 자녀가 보다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단순한 후원금 전달이나 물품을 기부하는 것이 아닌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