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노동자 사망에 "신속한 사고 수습 위해 최선"
현대제철, 노동자 사망에 "신속한 사고 수습 위해 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지난 20일 비정규직 노동자 이모(50) 씨가 작업 도중 사망한 사고와 관련해 현대제철이 애도의 뜻을 밝히며 사고 원인 조사에 적극 임할 것임을 밝혔다.

현대제철은 21일 입장문을 내고 "당진제철소에서 발생한 사망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과 유가족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사과했다.

현대제철은 "지난 20일 오후 5시 20분경, 원료 이송 시설에서 벨트컨베이어를 정비하던 광양(주) 직원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무엇보다 소중한 인명이 희생된 상황에 저희 임직원은 말할 수 없는 슬픔에 고개 숙여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고 애도했다.

현대제철은 "현재 관계 기관에 적극 협조해 정확한 사고 원인 파악과 신속한 사고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유가족의 슬픔과 고통에 깊은 위로를 드리며 관계 기관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대책 마련 및 안전 점검을 최우선으로 진행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