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경기 침체에도 대전·대구·광주 아파트 '활활'
지방경기 침체에도 대전·대구·광주 아파트 '활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대구·광주 아파트 실거래가 현황. (사진= 경제만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와 함께 지방에서는 일부 개발호재가 있는 몇곳을 제외하면 지역산업이 침체하고 세금 부담 등으로 집값이 떨어지고 있다. 그러나, '대대광(대구·대전·광주)' 일대는 규제가 상대적으로 덜해 매수 수요가 여전히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1일 대대광 일대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평균 98.3으로 집계됐다. 각 지역별 매매수급지수는 대전아파트 102.4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광주 99.7, 대구 92.9로 나타났다.

매매수급지수란 한국감정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의 비중을 점수화한 수치로 '0'에 가까울수록 수요보다 공급이 많음(매수자 우위)을 뜻하고 '200'에 가까울수록 공급보다 수요가 많음(매도자 우위)을 뜻한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73.2로 2013년 3월 11일(71.8) 이후 약 5년 11개월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고 전국 78.8, 수도권 83, 경기 87.8, 부산 45.1, 울산57.1로 나타났다. 즉, 대대광 일대를 제외한 지역에서는 아파트를 구매하려는 수요가 공급을 따라가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대부분의 지방 아파트 가격이 하락세를 그리는 것과 달리 대대광 일대 아파트 가격은 크게 상승하고 있다.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을 살펴본 결과, 지난 1년간(2018년 1월~2019년 1월) 대구·대전·광주 3곳의 아파트 평균 가격 상승률은 7.28%로 같은 기간 경기 집값 상승률 6.26% 보다 더욱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에서도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광주 남구로 전년 대비 19.2% 상승했다. 대구 수성구는 9.4%, 대전 유성구는 7.1%로 올랐다.

주요 아파트들의 실거래가도 대폭 상승했다. 대구 수성구 '두산위브더제니스' 전용 129㎡는 지난해 1월에만 해도 11억8000만원에 실거래가 됐지만, 지난달 1월에는 15억1000만원에 거래가 이뤄져 3억3000만원이 뛰었다.

광주 봉선구에 위치해 있는 '더쉴2단지' 전용 155㎡는 같은 기간 8억 9800만원 수준에서 11억500만원으로 약 2억원 가까이 상승했다. 대전 유성구 '예미지백조의호수' 전용 84㎡도 1년 사이에 4억3600만원에서 6억2000만원으로 상승해 1년새 42.2% 상승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대구·대전·광주 일대 아파트 가격이 꾸준히 오르는 것은 투기지역에 대출과 세금 규제가 강화되면서 이를 피한 뭉칫돈이 물려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