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쿠 '하이브리드 인덕션레인지' 신제품 2종 공개
쿠쿠 '하이브리드 인덕션레인지' 신제품 2종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기술 '초고온 모드' 탑재···올해 15만대 판매 목표
쿠쿠전자는 19일 '초고온 하이브리드 인덕션레인지' 신제품 2종을 공개했다. (사진=쿠쿠전자) 
쿠쿠전자는 19일 '초고온 하이브리드 인덕션레인지' 신제품 2종을 공개했다. (사진=쿠쿠전자)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생활가전 기업 쿠쿠전자가 초고온 하이브리드 인덕션레인지 2종을 새로 선보였다. 쿠쿠전자 쪽은 19일 "밥솥과 더불어 전기레인지 시장 리딩 브랜드 도약을 위해, 올해는 특허기술을 갖춘 초고온 하이브리드 인덕션레인지를 다양한 라인업으로 선보이고,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쿠쿠전자에 따르면, 신제품 2종 중 'CIHR-HLT302FS'는 세라믹 글라스를 활용하고, 프레임에 인피니티 엣지를 적용해 싱크 상판과 밀착도를 높였다. '초고온 모드'를 탑재하고, 조작방식이 간편한 점도 특징이다. 
 
특허기술인 초고온 모드는 인덕션(IH) 열제어 알고리즘을 통해 음식이 골고루 익지 않는 일반 전기레인지의 단점을 개선했다. 초고온에서도 균일한 온도 조절로 조리시간을 줄인다. 스테이크, 생선, 부침개 등 세밀한 불 조절이 필요한 요리를 쉽고 빠르게 완성할 수 있어 에너지 절감 효과가 크고, 전기세 부담은 작다. 

'냥이안전 모드'도 눈에 띈다. 고양이 같은 반려동물의 작동을 막는 기능이다. 전원버튼을 1초 이상 눌러야 작동한다. 화구는 별도로 선택 버튼을 눌러야 가열된다. 하이라이트는 2단계 저온부터 가열된다. 전원을 켜도 1분 안에 추가 조작이 없다면 꺼지도록 설계됐다. 

쿠쿠전자는 초고온 하이브리드 인덕션레인지를 앞세워 올해 전체 매출 중 전기레인지 비중을 1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선 15만대를 팔아야 한다. 쿠쿠전자 관계자는 "40년간 축적해온 밥솥 제조 기술력과 노하우를 전기레인지에 그대로 탑재해, 우수한 전기레인지를 선보여 프리미엄 주방가전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