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통화] 트럼프 "큰 성과 예상"·文 "남북경협 떠맡을 각오"
[한미정상 통화] 트럼프 "큰 성과 예상"·文 "남북경협 떠맡을 각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사전조율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위한 상응조치로 한국의 역할을 활용해달라는 뜻을 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10시부터 35분 간 가진 전화통화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방안을 협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먼저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위해 새롭고 대담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하고 있는 것을 높이 평가하고,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작년 6월 역사적 싱가포르 1차 회담의 합의를 기초로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긜고 북미관계 발전의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 사이의 철도·도로 연결부터 남북경제협력 사업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다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고, 그것이 미국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길"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과의 어려운 협상을 여기까지 이끌어 올 수 있었던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과 확고한 의지의 덕분"이라고 설명하고 "남북관계에서 이룬 큰 진전도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지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5년간 협상을 통해 아무런 성과를 이루지 못하고 오히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능력을 강화시킨 외교적 실패를 극복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외교 전략을 모색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치하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 준비현황 및 미북간 협의 동향을 문 대통령에게 설명했다면서 "두 정상은 이번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구체적 공조 방안에 대해 폭넓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큰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한다"는 기대감을 피력하고 "회담 결과 공유 및 후속 조치 등에서 계속해서 문 대통령과 긴밀히 상의하겠다"고 약속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하노이 회담을 마치는 대로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회담 결과를 알려주겠다"면서 "또 그 결과를 문 대통령과 공유하기 위해 직접 만나기를 고대한다"는 뜻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관계와 관련해서도 "문 대통령과 나, 우리 두 사람은 아주 잘해오고 있으며 한미관계도 어느 때보다 좋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한 것은 취임 후 19번째며,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지난해 9월 4일 이후 168일 만이다. 또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30일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후 양 정상이 직접 대화하는 것은 81일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