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물산, 미래에셋자산운용 스튜어드십코드 제안 '거절'
태평양물산, 미래에셋자산운용 스튜어드십코드 제안 '거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옥 등 매각, 재임대 방안 요구에 "손익효과 '그다지'"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글로벌 의류제조기업 태평양물산이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스튜어드십 코드 제안에 대해 거절의 의견을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달 서한을 통해 태평양 물산의 시가총액이 감소한 원인으로 부실한 재무제표를 지목하고, 태평양물산의 부채비율을 감소시킬 수 있는 실행 방안으로 본사 사옥 및 유휴자산을 매각하고 재임대 하는 방안을 요구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해 말 기준 태평양물산 지분 6.51%를 보유한 2대주주다. 

이에 태평양물산은 회신 공문에서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제안한 본사 사옥 등 유휴자산 매각을 통한 부채비율 감축 방안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이에 따른 기업가치 개선은 제한적이라는 의견을 전달했다. 사옥 '매각 후 재임차(세일 앤드 리스백)'가 가져올 손익을 분석해 보니 이익과 손실이 유사하다는 의견이다.

태평양물산은 사옥 매각 후 매각대금을 전액 부채상환에 사용하면 이자비용 감소로 이론상 기업가치가 개선될 수 있지만, 중소·중견기업의 경우 무담보로 운전자본을 재차입할 때 신용대출에 따른 조달금리 상승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또 간접담보자산인 사옥 매각 시 자회사의 운전자본 조달, 연장 금리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태평양물산은 "생산성 향상 및 수익성 개선을 통해 긍정적인 실적을 이어갈 것"이라며 "자원의 효율적 투입을 통한 수익성 강화, 그리고 이를 통한 부채 및 이자비용을 낮춰 투자자산의 가치가 중장기적으로 높아질 수 있도록 경영할 것임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