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25일 베트남 국빈 방문…쫑 주석과 회담"
"김정은, 25일 베트남 국빈 방문…쫑 주석과 회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이터통신 "베트남 경제시설·항구도 시찰 예정"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예정된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25일 베트남에 도착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회담할 것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그러나 김 위원장의 국빈방문 싯점이 2차북미정상회담 이후가 될 것이라는 보도가 함께 나와 아직 그 싯점을 단정하기는 이르다.

로이터통신은 16일 김 위원장의 일정에 정통한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하노이발로 전했다. 보도가 맞다면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정상회담에 앞서 베트남을 국빈방문한다는 것이다.

쫑 주석이 25일부터 27일까지 캄보디아와 라오스를 방문하는 계획이 있어 애초 김 위원장의 국빈방문은 2차 북미정상회담 직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그러나 통신은 쫑 주석이 해외 방문에 앞서 김 위원장과 회담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또 김 위원장이 베트남 관료들을 만나고 하노이 인근 박닌성의 생산기지와 하노이 동쪽 항구도시 하이퐁 등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1차 북미 정상회담을 할 때도 현지 시설을 시찰했다.

그러나 '연합뉴스'는 다른 베트남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에 국빈 방문한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어떤 정보가 더 정확한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따라서 김 위원장의 구체적인 베트남 방문 시기는 다음 주중으로 예상되는 공식 발표가 나와봐야 보다 확실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위원장의 집사 격으로 의전 등을 총괄하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은 16일 하노이에 도착, 베트남 외교부와 공안부 고위 당국자들을 만나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형식과 일정 등을 최종 조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