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봉석 LG전자 MC·HE 사업본부장 "스마트폰 재도약, 고객 관점서 시작"
권봉석 LG전자 MC·HE 사업본부장 "스마트폰 재도약, 고객 관점서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50 씽큐 5G'와 'G8 씽큐'로 5G와 4G 프리미엄 시장 동시 공략
권봉석 LG전자 MC·HE 사업본부장이 지난 15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MC사업본부장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호정 기자)
권봉석 LG전자 MC·HE 사업본부장이 지난 15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MC사업본부장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에 있어 고객 관점에서 제품의 실질적인 가치를 높이는 데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지난 15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권봉석 MC·HE 사업본부장 사장이 부임 이후 처음으로 간담회에 참석해 스마트폰 사업 전략을 소개했다. 

권 본부장은 "지금까지 최고 스펙만을 향해 경쟁하는 '모범생 같은 폰'에서 벗어나 다양하게 세분화되는 고객의 니즈에 맞춰 특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특기생 같은 폰'으로 진정성 있는 변화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LG G6 이후 품질에 대한 고객의 인식은 많이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고객 관점에서 보면 LG 폰의 정체성이 불명확하고 제품 차별성이 미흡했던 점은 반성한다"며 "고객 가치를 높이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올해 새롭게 시작되는 5G 서비스를 고객이 제때,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한발 빠르게 준비해 브랜드 재도약의 기회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 북미 등 올해 5G 서비스가 시작되는 지역의 주요 이통사들과 협의해 판매부터 프로모션까지 광범위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또 LG전자는 새롭게 선보이는 5G 스마트폰과 4G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각각 'LG V50 씽큐 5G'와 'LG G8 씽큐'로 확정했다.

브랜드 체계는 프리미엄 제품군인 V와 G, 중가대 Q, 실속형 K(한국명: X) 시리즈를 유지하기로 했다.

5G 서비스 고객들이 게임, 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활용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에서 LG전자는 멀티미디어에 특화된 V 시리즈를 5G에 최적화했다. V 시리즈는 얇고 가벼운 디자인, 안정성 높은 플랫폼, 강력한 멀티미디어 성능이 특징이다. 4G 프리미엄 제품 브랜드는 스마트폰의 보편적 가치를 완성도 높게 담아낸 G 시리즈를 유지한다.

LG전자는 첫 5G 스마트폰인 V50 씽큐 5G와 4G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8 씽큐를 오는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동시에 공개한다.

상반기와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으로 각각 G 시리즈와 V 시리즈를 출시하던 기존과 달리 시기를 특정하지 않고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트렌드에 맞춰 최신 기능과 부품을 탑재한 제품을 적시에 선보인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LG전자는 오는 25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 MWC2019에서 플래그십 스마트폰과 함께 중가대와 실속형 제품들도 함께 전시한다. 프리미엄뿐 아니라 완성도 높은 중저가 제품군까지 소개하면서 다양해진 고객 요구에 맞게 선택의 폭도 넓힌다는 취지다.

끝으로 LG전자는 높아진 고객들의 눈높이에 맞춰 사후지원도 강화해 'LG 스마트폰은 한번 구매하면 믿고 오래 쓰는 스마트폰'이라는 신뢰를 지속적으로 쌓을 계획이다.

권 본부장은 "과거 2~3년 동안 많이 개선된 제품 품질 수준이나 내부 프로세스 등이 많이 정비돼 있었다"라며 "이를 그대로 개선해나가면서 외부 시장이나 고객의 눈높이에 맞춰 어떻게 친근하게 다가갈 것인가에 대해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