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LNG선 1척 수주···"인수합병 상관없이 온힘 다할 것"
대우조선해양, LNG선 1척 수주···"인수합병 상관없이 온힘 다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사로부터 17만4000㎥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4일 대우조선해양 서울특별시 중구 사옥에서 정성립 사장 (왼쪽)과 마란가스사 스타브로스 하찌그리고리스 (Stavros Hatzigrigoris) 사장이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건조 계약서를 교환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사로부터 17만4000㎥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4일 대우조선해양 서울시 중구 사옥에서 정성립 사장 (왼쪽)과 마란가스사 스타브로스 하찌그리고리스 (Stavros Hatzigrigoris) 사장이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건조 계약서를 교환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기업 인수·합병(M&A) 이슈에도 불구하고 선박 수주활동을 꾸준히 나서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4일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사로부터 17만4000㎥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오는 2021년 상반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안젤리쿠시스그룹은 지난 1994년 첫 계약부터 지금까지 무려 102척의 선박을 발주한 대우조선해양 최대 고객이다. 특히 사상 최악의 수주절벽 상황과 대우조선해양이 경영적으로 어려움을 겪기 시작했던 2015년 이후에도 무려 26척의 선박을 발주했다. 또 M&A 이슈에도 불구하고 어김없이 선박을 발주하는 등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보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안젤리쿠시스 그룹이 지속적으로 발주를 이어간다는 것은 시장 상황이 점차 나아지고 있다는 신호로, 이미 LNG운반선 추가 발주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회사는 M&A와 상관없이 압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영업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LNG운반선 1척 등 총 7척, 약 7억44000만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