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입주 서울 아파트, 분양가보다 평균 4억원 상승
2월 입주 서울 아파트, 분양가보다 평균 4억원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미안 블레스티지' 전용 99㎡ 웃돈만 최고 9억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이달 입주를 앞둔 서울 신규 아파트들의 몸값이 분양가 대비 4억원가량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8.2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을 중심으로 분양권 전매가 금지되면서 분양권 거래가 대폭 줄었지만, 분양권 전매가 되는 단지들은 수억원의 웃돈이 붙으며 거래되고 있는 것이다. 

13일 경제만랩에 따르면 2월 입주하는 서울 아파트들은 분양가 대비 평균 4억4000만원 올랐다. 분양권 프리미엄이 가장 높은 단지는 지난 2016년 3월에 분양한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 블레스티지' 전용면적 99㎡다. 

당시 15억원 수준으로 분양했던 이 아파트는 지난해 하반기에 25억1700만원에 분양권이 거래돼 최고 9억원의 웃돈이 붙었다. 지난 12일 기준 해당 아파트 분양권 호가는 24억~25억원 수준이다.

지난해 6월에 분양권 전매가 허용된 성북구 석관동 '래미안 아트리치' 전용 84㎡는 분양가가 5억3500만원 수준이었으나 지난해 11월 8억2500만원에 거래, 웃돈이 2억9000만원이나 붙었다. 호가는 7억 9000만원 정도다. 

1년 6개월간 분양권 전매가 제한됐던 양천구 신정동 '목동파크자이'도 3억원가량의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당시 분양가가 8억1000만원이었지만 지난해 12월 11억원에 실거래됐으며, 은평구 응암3구역을 재건축한 응암동 '백련산파크자이' 전용 84㎡도 분양가 대비 2억원 상승한 7억5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전국적으로 부동산 시장의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지만, 입주를 앞둔 서울 아파트는 웃돈이 많이 붙었다"며 "다만 오는 4월에 공개될 공동주택 공시가격 인상 예상으로 세금 부담이 커지고 있어 가격 조정이 이뤄질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