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역세권 청년주택'에 토지규제 대폭 완화
서울 '역세권 청년주택'에 토지규제 대폭 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서울시는 역세권 청년 주택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말부터 토지규제 등을 대폭 완화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청년주택 부지의 용도지역을 용적률이 높은 상업지역으로 쉽게 상향할 수 있도록 역세권 요건, 부지면적 등의 문턱을 낮췄다고 설명했다. 또 오피스·호텔을 역세권 청년 주택으로 변경할 수 있도록 기준을 신설해 현재 종로구 베니키아 호텔을 첫 사례로 전환 중이다.

시는 국공유지를 임차해 역세권 청년 주택 사업을 추진하는 경우 등에는 토지가 아닌 현금으로 기부채납할 수 있게 했다.

역세권 청년 주택이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 혜택을 주고 민간사업자가 임대주택을 지어 학생·신혼부부 등에 우선 공급하게 하는 서울시 정책이다.

서울시는 2018∼2022년 역세권 청년 주택 8만호를 포함해 공공 임대주택 24만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올해 2월 현재 추진 중인 역세권 청년 주택은 75곳 2만8000세대 규모이며 이르면 6월 첫 입주자를 모집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