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독일 패션 브랜드 '라우렐' 띄운다
롯데홈쇼핑, 독일 패션 브랜드 '라우렐' 띄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130분간 출시 방송∙∙∙40~50대 여성 겨냥 '평범함 속에 특별함 제안'
롯데홈쇼핑은 14일 독일 패션 브랜드 '라우렐'의 트렌치코트(왼쪽)와 홀가먼트 메리노울 100 니트 등을 출시할 예정이다. (사진=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은 14일 독일 패션 브랜드 '라우렐'의 트렌치코트(왼쪽)와 홀가먼트 메리노울 100 니트 등을 출시할 예정이다. (사진=롯데홈쇼핑)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롯데홈쇼핑이 독일 패션 브랜드 '라우렐'(Laurel)을 새로 선보인다. 라우렐에 대해 12일 롯데홈쇼핑은 "명품 패션 그룹 에스까다 창업주 볼프강 레이가 1978년 출시한 브랜드로, 유럽의 40~50대 여성들로부터 인기"라고 설명했다.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30여국에서 운영 중인 라우렐 매장은 280개다. 롯데홈쇼핑은 오는 14일 오전 8시15분부터 130분 동안 국내 출시 방송을 내보낸다. 

출시 상품은 트렌치코트, 원피스, 니트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1일부터 온라인쇼핑몰을 통해 사전주문을 받았다. 11일까지 주문량은 630여건, 주문금액은 약 7000만원이다. 출시 기념 이벤트에도 3000명 넘게 참여했다. 

출시 상품 가운데 트렌치코트에 대한 호응이 가장 크다. 착용감과 신축성이 뛰어나고, 탈부착 가능한 허리 벨트를 통해 여성스럽게 연출할 수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캐시미어와 양모(울)를 혼방한 '이태리 캐시미어 울 원피스+숄가디건 세트'는 고급스러운 색상이 돋보인다. 간절기용 '홀가먼트 메리노울100 니트' 2종도 만날 수 있다. 

라우렐을 앞세워 롯데홈쇼핑은 지난해 전체 패션 매출 중 30%였던 단독 브랜드 비중을 올해 40%까지 높인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라우렐 브랜드 성격을 유지하면서 '평범함 속에 특별함을 제안하다(컴포터블 럭셔리)'는 개념으로 40~50대 국내 여성들이 선호하는 스타일과 가격대를 반영했다. 최근 3년간 패션 상품을 구매한 중장년층 여성들의 소비 흐름을 분석하고, 배우 한고은을 모델로 선정한 것. 

롯데홈쇼핑은 2014년 '조르쥬 레쉬'를 시작으로 '다니엘 에스떼', '샹티', '페스포우', '케네스콜', 'LBL', '아이젤 등 단독 패션 브랜드를 선보였다. 지난해 이들 브랜드의 총 주문금액은 2000억원에 이른다. 황범석 롯데홈쇼핑 상품본부장은 "2014년부터 '패션 이즈 롯데'(Fashion is LOTTE) 슬로건을 내걸고, 단독 패션 브랜드를 발굴해왔다. 홈쇼핑 메가 브랜드로 꼽히는 LBL, 조르쥬 레쉬를 잇도록 라우렐을 육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