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지난해 영업익 1조9686억원···전년比 33% ↓
롯데케미칼, 지난해 영업익 1조9686억원···전년比 33%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케미칼
사진=롯데케미칼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롯데케미칼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업황 악화와 무역분쟁 여파 등으로 크게 줄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은 1조9686억원으로 전년 대비 33% 감소했다고 12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6조5450억원으로 전년 대비 4% 증가했지만 당기순이익은 1조6784억원을 기록해 27% 줄었다. 

매출액은 지난 2013년 최대 매출을 뛰어넘어 사상 최대의 매출액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급감해 2조원 밑으로 내려앉았다. 4분기 기준으로는 매출액 3조8440억원, 영업이익 1016억원, 당기순이익 1019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만 놓고 보면 영업이익은 101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5.8% 급감했고, 매출도 3조8440억원을 기록해 동기 대비 4.7% 줄었다. 당기순이익도 1019억원으로 집계돼 79.5% 감소했다. 

회사 측은 "전 제품 수요약세에 따른 스프레드(마진) 감소와 하반기 실시됐던 여수·울산공장 정기보수로 인한 일회성 비용 증가로 전년 대비 상대적으로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자회사인 롯데첨단소재와 롯데케미칼타이탄도 무역분쟁에 따른 중국 시황 악화와 유가 등락에 따른 구매 관망세 지속, 전반적인 수요약세 우려감 등으로 수익성이 감소됐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올 상반기 본격 가동되는 미국 ECC 공장 및 말레이시아 타이탄 증설 물량 효과 등으로 수익성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롯데첨단소재를 통한 고부가 제품 시장 확대 진출로 안정적이고 견고한 사업 안정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주주친화 정책의 일환으로 보통주 1주당 1만500원의 결산 현금 배당을 실시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