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 '청약 양극화'…1년 5개월 만에 10점짜리 당첨자
서울도 '청약 양극화'…1년 5개월 만에 10점짜리 당첨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한 신규 아파트 견본주택에서 내방객들이 단지 모형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의 한 신규 아파트 견본주택에서 내방객들이 단지 모형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에서 분양한 단지 중 청약가점이 10점대인 당첨자가 나왔다. 

12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 화양동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 전용 84㎡E 청약 당첨자의 최저 가점이 16점(만점 84점)으로 집계됐다. 84㎡C형도 청약 가점 하한선이 17점에 그쳤다.

서울을 기준으로 보면 최저 당첨 가점이 9점이었던 2017년 9월 중랑구 면목동 '한양수자인 사가정파크' 전용 84㎡D 주택형 이후 1년 5개월 만에 최저점이다. 이 가운데 전용 115㎡는 전 주택형 1순위 모집에서 모집인원을 다 채우지 못했다. 서울에서 1순위 청약이 미달한 것 역시 2017년 9월 이후 처음이다. 

주택형별 평균 당첨 가점은 84㎡A 38점, 84㎡B형 32.1점, 84㎡C형 33.08점, 84㎡D형 32.45점, 84㎡E형 28.64점, 115㎡A형 34.88점 등이다. 직전에 서울에서 분양한 동대문구 용두동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 평균 당첨 가점(53.8∼64점)의 절반 수준이다.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는 전 주택형 분양가가 9억원을 넘어 중도금 대출이 불가능한 데다가 주변 시세와 비교할 때 저렴하지 않다는 점이 흥행실패 요인으로 꼽힌다. 하지만 일각에선 수요가 꾸준히 있었던 서울에서도 양극화가 심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청약시장이 무주택 실수요자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가격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졌다"며 "앞으로는 서울과 같은 기존 인기지역에서도 동네별, 가격별로 양극화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