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세계문자박물관, 인천 송도 국제도시에 7월 착공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인천 송도 국제도시에 7월 착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송도 국제도시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조감도. (사진= 인천시)
인천 송도 국제도시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조감도. (사진= 인천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전 세계의 문자 자료를 수집·전시하고 연구와 학술 교류 등이 가능한 복합문화공간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이 인천 송도 국제도시에 들어선다.

인천시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으로부터 송도국제업무단지 센트럴파크 내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의 건축허가를 완료받았다고 12일 밝혔다. 박물관은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사업으로 1만9418㎡ 부지에 지하 1층~지상 2층, 연면적 1만5650㎡ 규모로 조성된다.

박물관은 고대부터 현대까지 유·무형의 세계 각국의 문자 자료를 수집해 전시하고 동시에 '문화 및 집회시설(전시장)'로서 지하 1층에는 전시실, 수장고, 보존과학실, 사무실 등이 들어서고 지상 1~2층에는 전시실, 도서관, 다목적강당, 세미나실, 강의실, 사무실 등이 갖춰진다.

문체부는 지난 2015년 7월 인천 송도를 국립세계 문자박물관 건립 대상지로 선정했으며, 건축심의 등 설계를 완료하고 올해 7월 착공에 들어간다. 개관은 2021년 예정이다.

이의귀 인천시 문화시설과장은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이 2021년까지 완공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현재 국립문화시설이 전무한 인천에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의 건립으로 문화 및 관광 다양성을 구축하고 동시에 시민의 문화적 자긍심을 고취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