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웨덴, 수교 60주년 기념 청년 디자이너 발굴
한국·스웨덴, 수교 60주년 기념 청년 디자이너 발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34세 이하 대상 4월11일까지 공모전···수상자 3명 가려내 성장 지원
(사진=김태동 기자)
12일 오전 서울 성북동 주한 스웨덴 대사관저에서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왼쪽),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장(가운데), 프레드리크 요한손 이케아코리아 부대표가 한국 디자이너 발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김태동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한국과 스웨덴이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청년 디자이너 발굴에 나선다. 주한스웨덴대사관, 한국디자인진흥원, 이케아코리아는 공동으로 한국 디자이너들에게 영감을 주기 위해 공모전을 기획했다. 양국의 디자인 공모전 공동개최는 처음이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장, 프레드리크 요한손 이케아코리아 부대표는 12일 오전 서울 성북동 주한스웨덴대사관저에서 열린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공모전 의미와 취지에 대해 소개했다.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는 △디자인을 통한 혁신 △지속가능성 △더 나은 미래란 세 가지 가치에 한 가지 주제를 추가해 열린다.  올해 추가된 주제는 '모두를 위한 디자인'이다.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다'는 뜻으로 성별과 인종, 국적 등에 상관없이 포용하는 디자인을 일컫는다. 

야콥 할그렌 대사는 "한국과 스웨덴은 공통점이 많은데 그 중 하나가 세계적인 수준의 디자인"이라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재능있는 한국 디자이너들의 아름답고, 포용적이며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주현 원장은 "디자인으로 스웨덴과 문화외교를 돈독히 할 수 있어 즐겁다. 한국의 디자인이 전 세계로 스며드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프레드리크 요한손 부대표는 "디자인은 공통의 언어로 우리 삶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이번 공모전을 통해 향후 디자인의 미래를 이끌 한국의 젊은 디자이너들과 소통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모전은 오는 4월11일까지 이어진다. 만 34세 이하 한국 국적 디자이너 누구나 음식과 음악을 제외한 모든 주제로 참가할 수 있다. 최종 수상자 3명은 10명의 심사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오는 5월 말 발표하고, 유명 디자이너로 성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