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대우조선 '빅딜' 추진···양사 노조 집단행동 예고 
현대重-대우조선 '빅딜' 추진···양사 노조 집단행동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 노조, 산은 앞 무기한 천막농성···"매각 철회해야"
현대重 노조 "조선산업 동반부실 우려"···인수 추진 시 투쟁 
12일 오전 현대중공업 노조가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사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2일 오전 현대중공업 노조가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사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후보자로 현대중공업을 확정한 가운데 양사 노동조합이 인수 철회를 요구하며 총력투쟁을 예고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는 12일 성명을 내고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 노동자과 지역의 요구를 철저히 무시하고 일방적인 인수합병 절차를 강행하고 있다"면서 "오늘부터 산업은행 앞에서 천막농성에 돌입하며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총력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조선 노조는 이날 노동조합 운영위원회와 오는 13일 열릴 임시대의원대회를 통해 쟁의권을 확보하기 위한 절차에 돌입한다. 이후 17~18일 양일간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노조는 "회사가 정상화 궤도로 돌아서자마자 산업은행은 기다렸다는 듯이 현대에 특혜를 주는 방식으로 대우조선 노동자들을 철저히 기만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도 정면으로 반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대중공업이 기자재를 대부분 자회사에서 충당하는 것에 반해 대우조선은 거제 및 경남, 부산 등의 중소 업체들을 중심으로 기자재를 납품받고 있다"며 "대우조선의 현대중공업으로 매각은 곧 남해안 조선산업 벨트 생태계를 파괴하고 중소 조선기자재 납품 업체 도산으로 대량 실업 사태를 유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도 이날 사측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중공업지부는 울산시청 프레스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반부실 우려되는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반대한다"면서 "영구채 2조3000억원가량을 안고 있는 대우조선에 2021년 말까지 자금이 부족하면 현대중공업이 1조원 가량을 의무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내용도 흘러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대중 노조는 밀실합의와 고용불안 야기, 새로운 착취구조인 법인형태변경, 조선산업 동반부실 등을 반대 이유로 들고 인수 즉각 중단과 노조와의 대화를 요구했다. 노조는 "여전히 조선경기는 불안정한 상태"라면서 "동반부실의 어려움에 빠지게 될 경우 구조조정은 가속화할 것이고 노사갈등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인수·매각으로 거제지역의 조선기자재 산업 등 국내 조선산업 기반이 무너지게 될 우려가 크다는 지적에 귀 기울여야 한다"면서 "인수가 계속 추진된다면 전면적인 반대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