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바이오·4차산업 등 업종별 상장기준 마련"
거래소 "바이오·4차산업 등 업종별 상장기준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닥 상장심사·관리 세분화 추진
(사진=한국거래소)
정운수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 본부장이 12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코스닥시장본부 중점추진사업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사진=한국거래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한국거래소가 혁신기업의 상장 활성화를 위해 상장심사 및 관리종목 지정·상장폐지 기준을 업종 등 특성에 맞춰 세분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정운수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 본부장은 12일 "코스닥시장 활성화 정책으로 바이오‧4차산업 등 다양한 업종이 (시장) 진입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최근 산업동향을 반영한 업종별 상장심사를 차별화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2019년 코스닥시장본부 중점추진사업' 발표에 따르면 바이오, AI‧핀테크 등 4차산업, 모바일게임 등 차별화된 특성이 강한 업종에 대해 업종별 상장심사 방안을 마련한다. 각 산업의 현황 및 특성을 반영해 타 산업대비 중점심사 항목 및 심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겠다는 것이다.

거래소는 또 국내‧외 상장관리 제도 비교 및 분석을 통해 업종 특성에 따라 관리종목 및 상장폐지 등과 관련한 재무요건을 차별화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거래소 측은 업종별 상장심사 세부방안을 마련해 올해 상반기 중 상장심사에 적용하고, 올해 말까지 업종별 상장관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오는 18일에는 코스닥본부 조직개편을 시행한다. 이에 따라 코스닥 발전전략 수립·관리, 글로벌 협력 업무 등을 담당하는 '미래전략 TF'를 신설한다. 또 성장 잠재력 높은 우량 기술기업의 상장 촉진을 통한 코스닥시장 차별화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정 본부장은 "IPO시장에서 주관사의 재량을 확대하고 코넥스시장의 역할을 재정립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며 "IB의 자율성을 확대하기 위해 거래소의 기업계속성 심사 면제대상 확대, 코넥스기업 중 시장평가가 우수한 기업에 대한 코스닥 신속이전상장 요건을 신설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금융위 협의를 거쳐 올해 상반기 상장규정을 개정해 주관사 역할을 강화하고 상장사다리 체계를 활성화 할 계획이다. 또 기관과 외국인의 비중을 높이기 위해 올해 상반기 중 연기금의 코스닥 차익거래에 대한 증권 거래세를 면제하기로 했다.

이날 함께 참석한 길재욱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 위원장은 "코스닥시장은 시장을 대표하는 대표기업이 부족하고, 기관·외국인 투자자와 같은 긴호흡의 장기투자가 미흡하다"며 "이러한 취약점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스닥에서 현재 기관과 연기금의 투자 비중이 약 14% 정도인데, 증권거래세 면제 등을 통해 연기금이 약 25%까지 가지고 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코스닥시장은 글로벌 기술주 시장 도약이라는 목표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코스닥 투자수요 확대를 위해 코스닥 기술분석보고서 발간유형을 다양화하는 한편, 중국 심천거래소와 협력 강화, 내부회계관리제도 교육·컨설팅, 글로벌 인수·합병(M&A) 중개망 구축, KSM(KRX 스타트업마켓) 기업의 적시 자금조달 지원 등 다양한 방안이 추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