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LG전자와 '홈IoT 쇼핑' 시대 연다
GS리테일, LG전자와 '홈IoT 쇼핑' 시대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가전 통해 상품 주문 가능, 오프라인 매장 환경 개선도
지난 11일 김용원 GS리테일 디지털사업본부장(오른쪽)과 황정환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이 홈 IoT기반의 AI장보기 및 매장 혁신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GS리테일)
김용원 GS리테일 디지털사업본부장(오른쪽)과 황정환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이 1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에서
홈 사물인터넷(IoT) 기반 인공지능(AI) 장보기 서비스 및 매장 혁신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편의점 GS25와 GS수퍼마켓을 운영하는 GS리테일 상품을 LG전자의 스마트 가전을 통해 주문할 수 있게 된다. GS리테일과 LG전자는 1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에서 홈 사물인터넷(IoT) 기반 인공지능(AI) 장보기 서비스와 매장 혁신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했다. 

양사는 △LG전자 홈 IoT 가전 제품 내 전자상거래 구축 △홈 IoT 쇼핑 서비스로 구축된 데이터의 오프라인 적용 △GS리테일 오프라인 매장 환경 개선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소비자는 LG전자의 홈 IoT 가전 제품을 통해 말 한마디로 GS리테일 모바일 쇼핑몰 'GS프레시', 밀키트 서비스 '심플리쿡', 배달 음식 서비스 '미식일상'을 주문할 수 있게 된다. 

GS리테일은 소비자의 구매 유형 등을 파악해 알맞은 상품을 추천할 예정이다. GS25, GS수퍼마켓 등 오프라인 매장에 LG전자의 5G, 인공지능, IoT 기술을 탑재한 모델 개발도 검토 중이다. 이강철 GS리테일 디지털기획팀장은 "LG전자와 협업을 늘려, IoT 기반 쇼핑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