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표준지 공시지가] 전국 땅값 상승률 9.42%···서울 13.87%
[2019 표준지 공시지가] 전국 땅값 상승률 9.42%···서울 13.8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전국 50만 필지 산정···2008년 이후 11년래 최대 상승 폭
시·도별 표준공시지가 변동률. (사진= 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올해(1월1일 기준) 땅값이 9.42% 올라 11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서울은 13.87%로 오르며 전국서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12일 이같은 내용의 전국 표준지 50만 필지의 2019년 공시지가 산정 결과를 공시했다. 올해 전국 평균 표준지가 상승률은 전년 6.02%를 크게 웃도는 9.42%로 집계됐다. 이는 9.63% 상승한 2008년 이후 11년 만에 가장 상승폭이다. 표준지 상승률은 2013년 2.70%부터 시작해 꾸준히 상승해 6년 연속 전년 대비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체 토지의 0.4%를 차지하는 중심상업지나 대형 상업·업무용 건물 등 고가토지를 중심으로 공시가격 변동률이 높게 나타났다"면서 "최근 가격이 급등했거나 상대적으로 시세와 격차가 컸던 가격대의 토지를 중심으로 공시지가 현실화를 통해 형평성을 제고했다"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3.87% 상승하며 올해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강남권 일대 국제교류복합지구 및 영동대로 지하 통합개발계획과 노후아파트 재건축 등의 영향으로 지가가 크게 올랐다.

서울을 필두로 광주(10.71%), 부산(10.26%), 제주(9.74%) 등 4개 시·도에서 전국 평균보다 높게 상승했으며 충남(3.79%), 인천(4.37%), 전북(4.45%), 대전(4.52%), 충북(4.75%) 등 13개 시·도는 전국 평균보다 낮은 상승폭을 보였다.

시·군·구 별 전국 평균보다 높게 상승한 지역은 42곳, 평균보다 낮게 상승한 지역은 206곳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남구가 무려 23.13% 상승하며 가장 높은 변동폭을 보였으며 이어서 서울 중구(21.93%), 영등포구(19.86%), 부산 중구(17.18%), 부산 부산진구(16.33%) 순이었다. 반면, 전북 군산시(-1.13%)와 울산 동구(-0.53%)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공시지가가 하락했다.

이외에도 전국 표준지 중 가장 비싼 곳은 서울 중구 명동 8길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로 ㎡당 1억8300만원에 달했으며 2004년부터 16년째 전국 최고지가를 지키고 있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국 약 3309만 필지의 개별공시지가 산정에 활용될 뿐만 아니라 각종 조세·부담금 부과 및 건강보험료 산정기준 등으로도 활용된다.

공시지가는 국토교통부 누리집 홈페이지 또는 해당 토지가 소재한 시·군·구의 민원실에서 열람할 수 있으며 공시가격에 이의가 있는 경우 13일부터 오는 3월 14일까지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 또는 해당 시·군·구 민원실에서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국토부는 다음달 14일까지 접수된 이의신청에 대해 기존 감정평가사가 아닌 다른 감정평가사가 공시 자료와 제출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재조사·평가하고 이후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조정된 공시지가를 오는 4월 12일경 재공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