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UAE 방문해 아부다비 왕세제와 회동
이재용 부회장, UAE 방문해 아부다비 왕세제와 회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IT 등 UAE 기업과 협력 확대 등 논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얀 아부다비 왕세제를 만났다. (사진=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얀 아부다비 왕세제의 트위터 계정)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얀 아부다비 왕세제를 만났다. (사진=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얀 아부다비 왕세제의 트위터 계정)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아부다비 왕세제 등 중동의 주요 인사와 회동을 하고 정보통신(IT) 분야에서 현지 업체들과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재계와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1일(현지 시간) 아부다비에서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얀 아부다비 왕세제 겸 UAE 공군 부총사령관 등을 만났다.

두 사람은 이 자리에서 5G 통신과 IT 미래사업 분야에서 양국 기업이 협력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모으고 다른 현안에 대해서도 폭넓게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면담은 지난 10일 두바이에서 열린 '2019년 세계 정부정상회의'에 참석한 모하메드 왕세제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사진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중동 현지 언론들은 이 사진을 보고 이 부회장도 이 회의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모하메드 왕세제를 만나 관련 현안을 논의한 것은 맞지만, 정상회의에 참석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세계정부 정상회의는 각국 정부 관계자와 유력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매년 두바이에서 개최되는 행사다. 올해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앙헬 구리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올해 초부터 공식 일정을 소화하는 이 부회장은 설 연휴 기간 중국으로 건너가 사업 현안을 점검한 뒤 유럽을 거쳐 두바이로 가는 등 경영활동의 보폭을 넓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