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12일 개장 전 주요공시
2월12일 개장 전 주요공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2월11일 장 마감 이후 12일 개장 전까지 주요공시.

◆유가증권시장

롯데정보통신은 보통주 1주당 65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시가배당율은 1.8%이며, 배당기준일은 2018년12월31일이다.

롯데정보통신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168억2200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19.7% 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당기순이익은 232.3% 늘어난 81억3800만원, 매출액은 58.3% 증가한 2360억9100만원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용인 뷰티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투자 MOU 체결 해지를 결정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앞서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3월 14일 경기도 용인 뷰티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투자 MOU를 경기도, 용인시와 체결한 바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경영 환경 변화에 따라 상기 MOU 체결을 해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오렌지라이프는 보통주 1주당 160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시가배당율은 5.5%이며, 배당기준일은 2018년12월31일이다. 

오렌지라이프는 개별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4129억9050만원으로 전년대비 8.3% 준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당기순이익은 8.5% 감소한 3112억6922만원, 매출액은 16.3% 증가한 5조480억3750만원을 기록했다.    

DGB금융지주는 보통주 1주당 36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시가배당율은 4.1%이며, 배당기준일은 2018년 12월31일이다.

키움증권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2889억8213만원으로 전년대비 8.51% 준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당기순이익은 19.57% 준 1932억2628만원, 매출액은 76.49% 증가한 2조1466억5905만원을 기록했다.

SK디앤디는 보통주 1주당 60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시가배당율은 2.26%이며, 배당기준일은 2018년12월31일이다.

현대약품은 이병인 사외이사를 신규선임했다고 11일 공시했다.

한세엠케이는 보통주1주당 20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시가배당율은 2.59%이며, 배당기준일은 2018년 12월31일이다.

◆코스닥시장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와이디온라인에 대해 상장폐지 가능성 등을 검토한 결과, 동사를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했다고 11일 공시했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통보일로부터 영업일 기준 15일 이내에 기업심사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상장폐지여부 또는 개선기간 부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니텍은 보통주 1주당 2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시가배당율은 2.5%이며, 배당기준일은 2018년 12월31일이다.

테스나는 보통주 1주당 17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시가배당율은 0.9%이며, 배당기준일은 2018년 12월31일이다.

삼진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8억2667만원으로 전년대비 19.3% 준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당기순이익은 46.9% 감소한 14억6935만원, 매출액은 19.3% 준 876억9102만원을 기록했다.

아이엠텍은 정윤호 대표이사에서 정윤호, 이상범 각자대표이사로 대표이사가 변경됐다고 11일 공시했다.

한국알콜은 보통주 1주당 5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시가배당율은 0.7%이며, 배당기준일은 2018년12월31일이다.

미래테크놀로지는 우리은행과 OTP발생기 연간납품단가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22억5000만원으로 최근매출액 대비 10.06%규모이며, 계약기간은 2020년 2월10일까지다.

코아시아홀딩스는 이희준 단독 대표이사에서 이희준, 위종묵 각자대표이사로 대표이사가 변경됐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날 코아시아홀딩스는 상호명을 코아시아홀딩스에서 코아시아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고 추가공시했다. 코아시아홀딩스는 "지주회사에서 사업회사로의 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