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지난해 영업익 680억원···전년比 6.7%↓
CJ헬로, 지난해 영업익 680억원···전년比 6.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효율 높이고 신성장사업 강화로 4분기 영업익 전년比 5.5% ↑
CJ헬로 로고. (사진=CJ헬로)
CJ헬로 로고. (사진=CJ헬로)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CJ헬로는 연결재무재표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 6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7% 감소했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1780억원, 당기순이익은 397억원으로 각각 5.2%, 37.4% 증가했다.

4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매출 3026억원, 영업이익 186억원, 당기순이익 116억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4.1%, 5.5%, 35.6% 늘었다.

CJ헬로 측은 이번 실적에 대해 "케이블TV의 지속적인 디지털 전환 노력으로 디지털가입률을 65.3%까지 높였고, MVNO(알뜰폰)의 LTE가입률도 67.0%까지 올리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결과"라며 "특히 렌털 등 신사업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사업다각화와 매출 증대를 도울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ARPU(가입자당평균매출액)는 케이블TV가 7609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지만, 전 분기 대비 72원 증가했다. 반면 MVNO는 2만3209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09원이 증가하고, 전 분기 대비 222원이 감소했다.

또 케이블TV의 가입자는 419만9000명으로 전 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지만, 전년 동기에 비해선 1만9000명이 증가했다. MVNO 가입자는 78만5000명으로 전 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으나, LTE가입자를 수성하며 수익성 체질을 개선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LTE가입자 비율은 지속적으로 상승(67.0%)하며 MVNO사업의 질적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이와 함께 기업의 재무적 건전성을 나타내는 부채비율은 82.7%로,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며 펀더멘탈을 더욱 견고히 했다. CJ헬로는 올 한 해 케이블TV와 MVNO의 가입자 확대에 주력하는 한편, 렌탈 등 인접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수종 사업 발굴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성용준 CJ헬로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지속적으로 경영효율을 높여 수익성을 개선하고, 미래성장을 위해 기틀을 다져온 한 해였다"며 "CJ헬로의 핵심역량을 바탕으로 인접 사업을 다각화하고, 신수종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재무성과를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