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국민연금 '배당확대' 요구 사실상 거절
남양유업, 국민연금 '배당확대' 요구 사실상 거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당 확대 시 특수관계인이 배당금 50% 이상 가져가게 돼"

[서울파이낸스 최유희 기자] 남양유업이 국민연금의 배당 확대 주주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배당 확대보다 사내유보금을 늘려 기업 가치를 높이는 것이 회사 차원에서 더 낫다는 이유에서다.

남양유업은 11일 입장문을 내고 현재의 저배당 정책은 사내유보금을 늘려 기업가치를 올리기 위한 선택이며, 배당을 확대하면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더 혜택을 보게되는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민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지난 7일 주주권행사 분과위원회를 열어 '배당 관련 공개중점기업(남양유업)에 대한 주주제안 행사(안)' 등을 검토, 논의한 바 있다. 위원회 논의 결과 국민연금은 남양유업에 '배당정책 수립·공시와 관련해 심의·자문하는 위원회(이사회와 별도의 위원회)를 설치'하는 내용으로 정관을 변경하도록 주주 제안을 하기로 했다.

하지만 남양유업은 "최대 주주 51.68%와 특수관계인 2.17%를 합치면 이들의 지분율이 53.85%에 달한다"며 "배당을 확대하면 증가한 배당금 50% 이상을 가져가는 최대 주주와 특수 관계인이 혜택을 보게 되는 셈"이라고 설명하며 국민연금의 제안을 거부했다.

남양유업은 "합법적인 고배당 정책을 이용해 최대주주 및 특수 관계인의 이익 증대를 대변하는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며 "지분율 6.15%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주주 권익을 대변한다는 논리는 이치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동안 고배당보다 사내유보를 함으로써 재무구조 건전성을 높이고 장기투자를 위한 밑거름으로 활용하는 게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판단, 저배당 정책을 유지해 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남양유업은 저배당 기조로 회사 이익의 사외유출을 최소화한 덕에 1997년 IMF 외환위기부터 '무차입 경영'이 가능했다는 입장도 전했다. 재무구조 건전성이 높아지고 기업의 가치는 더욱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남양유업은 "앞으로도 기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배당을 확대할 뜻이 없음을 재차 내비쳤다. 남양유업은 다음 달 말에 열리는 주주총회 때 주주 제안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