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상장 규정 세칙 개정…지주사 증시 업종분류 바뀐다
거래소, 상장 규정 세칙 개정…지주사 증시 업종분류 바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 산업 비중 50% 미만 지주사, 금융업으로 분류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 여의도 소재 한국거래소.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현실과 동떨어진 국내 지주회사의 증시 업종분류 체계가 개편된다. 

현재 LG, 넥센, 풀무원, 한진칼, SK이노베이션, 현대중공업지주 등은 국내 증시에서 지주회사라는 이유로 '금융업'으로 분류된다. 이에 업종 분류가 들어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한국거래소는 이 같은 상장사의 지주회사 업종분류 체계를 개선하고자 상장 규정 시행세칙을 최근 개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현재 유가증권(코스피) 시장에서 업종분류 기준은 두 가지가 쓰인다. 코스피200 등 지수는 글로벌산업분류(GICS)를 토대로 업종을 분류하고 산업별 지수는 통계청의 한국표준산업분류 체계를 따른다.

이 가운데 한국표준산업분류가 비금융 지주회사를 '기타 금융업'으로 분류하면서 2017년 7월부터 실제 사업 내용으로는 금융업으로 보기 힘든 일반 지주회사들이 산업별 지수 상 금융업종에 들어가게 됐다.

거래소의 이번 개정 세칙에 따르면 연결 재무제표상 특정 산업 부문의 매출액이 전체 매출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지주회사는 해당 산업의 업종으로 분류가 변경된다. 특정 산업 비중이 50% 미만인 지주회사는 종전처럼 금융업으로 분류된다.

다만 해당 회사의 신청이 있는 경우 전체 산업 분포 및 전망 등을 고려해 업종분류의 변경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업종 심사에서 금융업으로 분류된 지주회사 58개사 중 48개사가 현재의 주력 사업에 맞춰 운수장비·의약품·화학·식음료품 등 업종으로 변경 분류될 것으로 예상된다. 

거래소는 오는 4월 업종 심사 시 개정 세칙을 적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