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올해 영업이익 '1조 클럽' 재진입…"건설 名家 도약"
현대건설, 올해 영업이익 '1조 클럽' 재진입…"건설 名家 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Great Company 현대건설' 표방, 3대 핵심가치 제시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 (사진= 현대건설)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 (사진= 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이 올해 영업이익 '1조 클럽'에 재진입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건설은 10일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으로 안정적 실적을 유지하고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건설 역량을 갖춘 '2019 Great Company 현대건설'을 구축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주주, 고객, 협력사, 임직원들과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모든 이해관계자의 부가가치 극대화'를 목표로 △Great People △Great Culture △Great Value 의 3대 핵심가치를 제시했다.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은 "인적 경쟁력 제고(Great People), 선진 기업문화 구축(Great Culture), 준법·투명경영(Great Value) 등으로 핵심 경쟁력을 갖춘 'Great Company' 현대건설을 만들어 갈 것이다"라며 "앞으로도 모든 이해관계자의 부가가치를 우선시 하는 기업 문화를 구축해 진정한 건설 명가(名家)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건설은 3대 핵심가치를 통해 올해 연간 목표로 수주 24조1000억원, 매출 17조원, 영업이익 1조원 달성을 목표로 세웠다. 해외 사업 부문에서 시장 변화에 대응해 △경쟁력 우위공종 집중 △포트폴리오 다양화 △투자사업 확대 △전략적 제휴 등으로 해외 시장 수주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동시에 기술·수행 경쟁력 강화 등 기본 역량을 강화해 양질의 공사를 수주하며 시장 내 경쟁우위를 가져간다는 방침이다.

중동 및 아시아 등 경쟁력 보유지역에서 수주를 확대하고 가스, 복합화력, 매립·항만, 송·변전 등 경쟁력 우위 공종에 집중하며 미주·아프리카 등 신시장 개척과 데이터센터 등 신사업에도 적극 참여해 포트폴리오 다양화에 나선다. 미래 신성장 동력 육성을 위해 해외 거점을 기반으로 도로·교량 등 민관합작투자사업과 복합화력·수력발전소 등 민자발전사업 투자사업 참여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이라크, 알제리, 우즈벡 등 국가에서 대규모 해외 수주를 기대하고 있으며 사우디, 카타르, 쿠웨이트, 싱가포르 등 경쟁력 보유지역에 해외 파이프라인 확보 등으로 올해 해외 수주 모멘텀에 대한 가시성도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의 경우, 공공·민간 부문에서는 대형 개발사업, 플랜트 공사, 민간건축 공사를 중점적으로 수주를 계획하고 주택사업 부문에서는 민간 도급·재개발 사업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또 현대건설은 건설업계 최대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해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도모한다. 총 2000여억원 규모로 확대 운영되는 프로그램에는 △동반성장펀드 조성(1000억원) △해외 동반 진출업체 대상 금융지원(720억원) △직접자금지원(300억원) 등이 포함되며 협력사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구인난 해소, 금융지원 프로그램 제공 등 상생협력을 통한 지속가능 경영에 나선다.

박동욱 사장은 "이해관계자와 서로 긴밀히 협력하고 소통해 임직원들의 의미있는 실패를 용인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이 이뤄질 수 있는 선진 기업문화를 구축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도록 하겠다"면서 "법규와 사회적 기준을 철저히 준수하는 준법경영과 임직원 윤리의식을 함양하고 윤리적 기준에 근거해 공정하게 업무를 수행하는 투명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