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저상버스' 지자체 확대 보급…"국비 375.5억 지원" 
국토부, '저상버스' 지자체 확대 보급…"국비 375.5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고=국토교통부)
(로고=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고령자·장애인 교통약자가 안전하고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을 위해 정부가 '저상버스' 보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저상버스의 2019년 지자체 보급 계획을 확정하고 17개 시도에 지난 6일 통보했다. 

국토부는 우선 보급댓수를 전년보다 9.5% 늘어난 877대로 확대하기로 했다. 국비 지원도 전년도 340억원보다 10% 증가한 375.5억원으로 확대된다. 

저상버스와 일반버스 가격의 차액 약 9000만원을 보조금으로 지급한다. 보조금은 국가와 지자체가 각각 50%씩 지원한다. 단 서울의 경우 국가가 40% 서울시가 60% 지원기로 했다. 

국토부는 올해부터 저상버스 보급률 확대를 위해 전기·수소버스 등 친환경 버스 공급정책과 연계 지원을 강화한다. 전기·수소 저상버스를 구매 시 일반 저상버스의 보조금에 환경부의 친환경 보조금 1억원을 더해 총 1억 9000만원을 지원한다. 

특히, 전기·수소버스 등 범정부 친환경 버스 공급정책에 맞추어 전기·수소 저상버스 354대를 우선 배정하고 CNG·디젤 버스는 나머지 예산의 범위 내에서 지자체별 수요 및 집행력 등을 고려한 후 배정하기로 했다. 

전기·수소 등 친환경 버스를 저상버스로 보급하면 저상버스 보급률이 지난해 기준 25%(추정치) 수준에서 22년에는 약 40% 이상으로 증가한다. 

국토부는 저상버스 보급 확대를 위한 활성화 방안도 제시했다. 기존 저상버스를 차령 도래, 고장 등에 따라 대·폐차 시 저상 버스로만 교체하도록 의무화한다. 또 저상버스가 운행되지 않는 농어촌버스, 마을버스에도 도입할 수 있는 중형크기 저상버스도 내년부터 공급을 추진한다. 

이용 활성화를 위해 휠체어 이용자가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버스시설 보완 방안, 안전한 승·하차를 위한 버스정류장 개선, 운전사 대상의 서비스교육 강화방안 등도 검토할 계획이다. 

박정수 국토부 교통안전복지과 과장은 “전기·수소버스 공급 확대 정책과 연계하여 저상버스 지원규모를 확대할 예정”라며 “제도개선 등을 통해 저상버스 이용률을 제고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