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종희 삼성전자 사장 "QLED 8K, 올해 판매 비중 최소 두 자릿수"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 "QLED 8K, 올해 판매 비중 최소 두 자릿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세계 시장서 OLED보다 많이 팔아"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이 지난 8일 경기도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2019년형 'QLED 8K' 설명회에서 올해 시장전망과 목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이 지난 8일 경기도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2019년형 'QLED 8K' 설명회에서 올해 시장전망과 목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이 자사 QLED 8K TV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며 "올해 프리미엄 시장에서 (판매 비중) 두 자릿수 이상은 해야 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8일 경기도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2019년형 'QLED 8K' 설명회를 열었다고 10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한 사장은 QLED 4분기 판매량과 한 해 판매량에 대해 "세계 시장에서 판매된 OLED 수량보다 QLED 수량이 훨씬 많았다"며 "2분기부터 따라잡기 시작해 3, 4분기에는 앞섰고 한 해 전체로 봐도 OLED에 앞섰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프리미엄 시장에서 (판매 비중) 최소 두 자릿수 이상은 해야 한다"며 "그런 가능성도 충분히 보인다. 지난 11월 국내에서 8K를 출시했는데 대형 TV의 절반 이상은 8K로 소비됐다"고 올해 매출 목표를 설명했다.

올해 8K 점유 목표와 전체 판매량에 대해서도 한 사장은 "8K는 패널 만드는 곳이 정해져 있다. 생산은 삼성 디스플레이가 가장 많이 한다. 그 제품들을 삼성전자가 전부 소화한다고 보면 된다"며 "먼저 수율을 높여야 하는데 안타까운 것은 (판매량이) 패넌 제조사들의 생산량에 달려 있다는 점이다. 삼성디스플레이 생산량을 늘려서 더 많은 TV를 판매하는 것이 목표다"고 말했다.

높은 8K 가격으로 인해 대중화가 지연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5G로 가면 수많은 다양한 고화질 콘텐츠가 나올 것이다"며 "이에 따라 콘텐츠, 디스플레이 등 모둔 부분이 4K보다 (발전이) 빠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8K 콘텐츠가 여전히 부족하다는 질문에 "어떤 콘텐츠가 들어와도 8K로 보면 가장 화질이 좋다"며 "문제는 4K 때처럼 심각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