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LCD TV 시장서 주도권 중국에 뺏겨"
"한국, LCD TV 시장서 주도권 중국에 뺏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3분기까지 中 4856만여대·韓 4658만여대
韓, OLED·QLED 등 프리미엄 시장서 기술력 우위
LG전자의 올레드(OLED) TV 제품 (사진=LG전자)
LG전자의 올레드(OLED) TV 제품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이 전 세계 LCD TV 시장에서 중국에 1위 자리를 내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올레드(OLED)와 QLED, 마이크로LED 등 프리미엄 시장에서는 우리나라 업체들이 '기술 초격차'를 기반으로 선전하고 있어 향후에도 이에 집중할 전망이다.

1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전 세계 LCD TV 출하 대수는 총 1억5216만5000여 대로 이 중 중국 업체가 31.9%(4856만1000여 대)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이 4658만4000여 대(30.6%)로 뒤를 이었으며 일본 2218만9000여 대(14.6%), 유럽 421만4000여 대(2.8%), 미국 358만20000여 대(2.4%), 대만 289만6000여 대(1.9%)를 차지했다.

중국이 LCD TV 출하 대수에서 한국을 앞지르며 1위로 올라선 것은 이번 처음이다. 지난 2017년에는 한국의 점유율이 32.4%로, 중국(27.2%)을 비교적 큰 차이로 앞섰다.

하지만 지난해 3분기에는 중국의 점유율이 34.7%까지 오르면서 양국의 격차는 더욱 확대되는 양상이다.

IHS마킷은 보고서에서 "LCD TV패널 시장에서 중국이 지난 2017년부터 한국을 앞서더니 지난해부터는 LCD TV 시장에서도 한국을 추월하기 시작했다"면서 '떠오르는 중국(Rising China)'이라고 평가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형·초고화질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는 LG전자와 삼성전가가 각각 올레드와 QLED 기술을 기반으로 성장세를 주도하면서 새로운 시장 개척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G전자의 2016년 올레드 TV 출하 대수는 66마6400대에 그쳤지만 2017년 117만8000여 대로 늘었으며 지난해에는 3분기까지 104만5000여 대에 달하면서 신기록 달성이 확실시되고 있다.

세계 올레드TV 출하 대수는 지난해 2017년 159만2000여 대에서 지난해 254만 대까지 늘어난 데 이어 올해는 340만 대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LG전자에 맞서 삼성전자는 8K 초고화질 QLED TV를 앞세워 글로벌 TV 시장 1위 자리를 지킨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 대당 2500달러 이상 시장에서 점유율이 48.2%에 달했고 75인치 초대형 시장에서는 54.1%을 기록하며 지난해 3분기까지 글로벌 TV 시장에서 49분기 연속 점유율 1위를 유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