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용역적격심사기준 강화···"품질 향상 기대"
LH, 용역적격심사기준 강화···"품질 향상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찰하한율 상향 및 적용구간 조정.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건설기술용역의 품질 확보를 위해 기술용역 낙찰하한율 상향을 주요 골자로 하는 용역적격심사기준 개정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용역적격심사는 용역 입찰시 용역수행능력과 입찰가격을 평가해 낙찰자를 결정하며, 이번 개정은 기술용역을 수행하는 업체에 적정 수준의 대가를 보장함으로써 용역의 품질을 향상하기 위해 추진됐다.

세부 내용으로는, 기존에 통합관리됐던 일반용역과 기술용역의 심사기준을 분리해 설계·감리 등 기술용역의 특성에 맞는 심사기준을 마련했으며 기존에는 기술용역의 규모와 관계없이 용역수행능력과 입찰가격을 평가한 종합점수가 85점 이상이면 적격심사를 통과할 수 있었으나, 기준이 개정돼 추정가격이 10억원 이상인 용역은 92점, 10억원 미만인 용역은 95점으로 통과기준이 상향됐다.

LH는 이를 통해 더욱 우수한 역량을 갖춘 업체가 용역을 수행해 품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용역규모에 따른 낙찰하한율 또한 개정됐다. 추정가격 10억원 이상 용역의 낙찰하한율은 79.995%, 5억원 이상~10억원 미만은 85.495%, 2억원 이상~5억원 미만은 86.745%, 고시금액인 2억원 미만은 87.745%로 각각 4.75%~12.5% 상향됐다.

개정된 기준은 LH가 3월 1일 이후 입찰 공고하는 모든 기술용역에 적용될 예정이다.

박상우 LH 사장은 "이번 개정을 통해 용역의 적정 품질이 확보될 뿐만 아니라 용역대가를 현실화해 적정대가를 지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향후에도 중소업체와 상생협력을 위해 다양한 제도개선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