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사회복지시설에 '베이비키트' 기증
삼성전자서비스, 사회복지시설에 '베이비키트' 기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 인프라 활용해 지역사회 나눔활동 적극 추진
베이비키트 제작에 참여한 삼성전자서비스 임직원.(사진=삼성전자서비스)
베이비키트 제작에 참여한 삼성전자서비스 임직원.(사진=삼성전자서비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서비스는 8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에 무연고 영유아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임직원과 임직원 가족들이 만든 베이키트 100여개를 기증했다.

베이비키트는 영유아 필수용품인 모자와 턱받이, 아이에게 안정감을 주는 속싸개, 인지적 발달능력을 위한 딸랑이 인형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후원 활동은 삼성전자서비스 사원대의기구인 '한마음협의회' 주관으로 진행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지난 2016년부터 베이비키트를 기증하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회사의 규모와 업의 특성을 살려 고객서비스는 물론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공헌활동도 더욱 확대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전국에 구축된 서비스센터별로 지역 사회복지시설 등 전담 봉사처를 선정해 임직원들의 특화된 제품 수리 기술력으로 전자제품을 무상 점검해주는 재능기부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서비스는 올해 1월 1일 협력업체 직원을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하며 임직원 8600명, 전국 177개 서비스센터를 운영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애프터서비스(AS) 기업으로 탈바꿈했다.

김정훈 삼성전자서비스 상생 팀장 상무는 "임직원과 가족들이 정성껏 만든 베이비키트가 영유아들의 건강한 성장에 도움이 되기 바란다"며 "삼성전자서비스는 앞으로도 아이들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되는 다양한 나눔 활동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