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브랜드 가치 美 듀폰보다 높아
LG화학, 브랜드 가치 美 듀폰보다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파이낸스 "전 세계 화학기업 중 브랜드 가치 가장 빠르게 성장"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LG화학이 전 세계 화학기업 중 브랜드 가치가 가장 빠르게 성장하며 미국의 듀폰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영국 글로벌 브랜드 평가 전문 컨설팅업체 '브랜드파이낸스'가 최근 발표한 '2019년 화학기업 10' 보고서에 따르면 LG화학은 전 세계 화학기업 브랜드 가치 순위에서 4위를 차지했다.

브랜드파이낸스는 LG화학의 브랜드 가치를 33억3800만달러(약 3조7540억원)로 평가했다.

1위를 독일 바스프(82억5300만달러)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2위 미국 다우(68억1900만달러), 3위 사우디아라비아 사빅(39억6400만달러)이었고 미국의 듀폰(32억6100만달러)은 LG화학보다 낮은 5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는 6위 미국 라이온델바젤(30억7300만달러), 7위 프랑스 에어리퀴드(25억9500만달러), 8위 일본 미쓰비시케미칼(25억3500만달러), 9위 미국 프렉스에어(23억700만달러), 10위 일본 아사히카세이(22억4600만달러)가 자리했다.

LG화학은 전년 대비 올해 브랜드 가치 성장 폭이 가장 컸다. LG화학의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 24억2100만달러에서 올해 33억3800만달러로 1년 만에 37.9%가 증가했다.

브랜드 가치 상위 10개 기업 가운데 브랜드 가치 성장률이 30%인 기업은 LG화학 외에 올해 처음 톱10에 진입한 라이온바젤(32.3%)이 유일했다.

브랜드파이낸스는 LG화학이 지난해 실적 신기록을 세웠고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에서 영향력을 확장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 것으로 분석된다.

LG화학은 지난해 전년보다 10% 가까이 늘어난 연간 매출 28조1830억원을 달성하며 사상 최대 매출 기록을 세웠다.

지난달에는 중국 난징(南京) 신강(新港) 경제개발구에 있는 전기차 배터리 1공장과 소형 배터리 공장에 오는 2020년까지 각각 6000억원씩 총 1조20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브랜드파이낸스는 "LG화학은 다른 어떤 화학기업보다도 빠른 브랜드 성장을 보이고 있다"며 "판매량 증가와 중국에서의 배터리 공장 증설 등으로 인해 아시아 지역에서의 브랜드 가시성이 강화됐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