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김해·부천, '스마트 특화단지'로 거듭난다···국비 60억원 투입
대전·김해·부천, '스마트 특화단지'로 거듭난다···국비 60억원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테마형 특화단지 조성지원 사업계획 중 대전광역시 종합 구상도. (사진=국토교통부)
2019년 테마형 특화단지 조성지원 사업계획 중 대전광역시 종합 구상도. (사진=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2019년 '테마형 특화단지 조성사업' 지원 대상지로 대전광역시와 경남 김해시, 경기 부천시 3곳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테마형 특화단지 조성사업은 기존 도시에 여러 스마트 서비스를 적용해 교통·에너지·방범 등 생활편의를 개선하고 지역 고유 산업·문화적 경쟁력 등을 강화하는 방식이다. 

선정된 지자체에는 총 60억원(지자체별 20억원 내외)의 국비가 지원되며, 지자체는 지원받는 국비와 동일한 액수의 지방비를 분담해 총 120억원 규모로 사업이 추진될 계획이다.

대전광역시는 노후된 대덕연구개발특구 일대를 중심으로 생활형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리뉴(Re-New) 과학마을'을 조성할 예정이다. 카이스트에서 개발한 무선충전 전기버스로 대중교통 노선을 만들고, 냉난방 및 각종 편의시설을 갖춘 버스쉼터를 설치한다. 

또 기술체험관 6곳을 조성해 4차산업 기술을 시민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오픈플랫폼 형태의 통합관리센터를 구축해 특구 내 연구시설의 공유활용과 연구협업 등을 촉진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김해시는 가야문화를 주제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및 홀로그램 등을 활용해 지역에 관광객을 유치하는 '고고(GO古) 가야 스마트 관광 서비스'를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사업대상지 전역에 130여개의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해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공공와이파이 활용 정보를 분석하는 스마트서비스를 제안했다. 관광시설별 유동인구 등 관련 정보의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관광활성화 정책의 개선 및 관광지 골목상권 활성화 등에 활용하게 된다.

부천시는 빅데이터 분석과 미세먼지 저감서비스를 연계한 '미세먼지 클린 특화단지' 사업을 추진한다. 생활권별로 미세먼지 측정소를 설치해 미세먼지 정보를 면밀히 제공하고, 수집된 정보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분석을 통해 시에 적합한 미세먼지 대책을 수립하는 데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테마형 특화단지 사업은 2021년까지 총 12개 지자체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정희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종합계획 수립과정을 통해 발굴한 다양한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실제 조성까지 연계함으로써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우수사례를 창출하고, 한국형 스마트도시 확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