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銀 이성혜 대리, 보이스피싱 예방 공로로 양산署 '감사장'
BNK경남銀 이성혜 대리, 보이스피싱 예방 공로로 양산署 '감사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사기 예방 문진표 거부 수상히 여겨
이성혜 BNK경남은행 대리(오른쪽부터)가 지난달 22일 양산경찰서 이정동 서장으로부터 보이스피싱 예방 공로로 감사장을 받았다. (사진=경남은행)
이성혜 BNK경남은행 대리(사진 오른쪽)가 지난달 22일 이정동 양산경찰서 서장으로부터 보이스피싱 예방 공로로 감사장을 받았다. (사진=경남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BNK경남은행은 7일 이성혜 평산동지점 대리가 지난달 22일 보이스피싱 예방 공로로 양산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고 밝혔다. 

경남은행에 따르면 이성혜 대리는 지난달 15일 금융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일당에게 속아 정기예금 일부를 해지한 후 3000만원을 송금하려 한 노부부 피해를 사전 차단했다.

이 대리는 업무처리 과정에서 고액을 인출하려는 노부부가 금융사기 예방 문진표 작성을 거부한 점을 수상하게 여기고 매뉴얼에 따라 침착하게 응대했다. 송금을 보류하고 면담을 진행, 보이스피싱을 확인한 후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이 대리는 "앞으로도 고객이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에 당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관심 갖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